자율주행기술●서울로보틱스주식●서울로보틱스●BMW가 쓰는

만도-서울로보틱스 ‘자율주행라이더’ 기술 제휴

라이다-이미지레이터 국산화-상용화 추진 만도와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 서울로보틱스가 ‘자율주행 3D 라이다’ 상용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만도는 이번 MOU를 계기로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인 라이다와 4D 이미지 레이더 개발에 본격 나선다. 라이더는 레이저 펄스(빛)로 대상을 스캔해 정밀한 3차원 공간정보를 인식하는 첨단 광학장비다. 4D 이미지 레이더는 거리, 높이, 깊이, 속도 등 4가지 차원에서 사물 환경을 동시에 감지하는 최첨단 인식 센서다. 라이다와 4D 이미지 레이더는 자율주행 레벨 3·4, 나아가 완전 자율주행을 위해 필수적인 안전장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라이다 이미지 레이더 국산화·상용화를 추진한다. 만도가 개발하는 라이다, 레이더에 서울로보틱스의 인공지능 인식 소프트웨어 기술이 결합하면 고도화된 자율주행용 센서 솔루션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서울로보틱스의 3D 컴퓨터 비전 기술이 만드라이더, 레이더에서 수집된 방대한 인식 정보를 빠르게 분석해 사람과 차량 등을 식별하게 된다.

서울로보틱스는 라이다 기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전문 개발 스타트업으로 2017년 창립됐다.3D 라이다 센서 업계의 글로벌 리더 벨로다인을 비롯해 BMW, 메르세데스-벤츠 등과 협력하고 있다. 미국 실리콘밸리, 디트로이트, 독일 뮌헨에 지사를 두고 세계무대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강형진 만도 ADASBUR&D 센터장은 “서울로보틱스는 카메라(2D)로 식별 불가능한 3D 데이터 프로세싱 능력과 인공지능 인식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양사의 이번 협력이 국내 3D 스마트센서 시장은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경쟁력 있는 뉴 비즈니스의 한 축으로 퍼져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만도와 서울로보틱스는 자율주행 부문을 시작으로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무인로봇 등 다양한 미래 산업군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로보틱스, 퀄컴 등과 스마트시티 협업…’라이더 프로젝트’

“퀄컴 스마트시티 애플리케이션 고도화를 이끌 것” 자율주행 라이다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서울로보틱스가 글로벌 기업인 퀄컴, 벨로다인과 함께 스마트시티용 라이다. 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고 지난해 12월 23일 발표했다. 솔루션 공동개발은 ▲서울로보틱스가 퀄컴에 라이다 소프트웨어를 공급하고 ▲벨로다인은 퀄컴에 라이다 센서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퀄컴은 이 솔루션을 자사의 스마트시티 애플리케이션 고도화에 활용한다.

서울로보틱스 소프트웨어 기반 교통 트래픽 솔루션(사진제공=서울로보틱스).서울로보틱스는 지난해 말 벨로다인과 라이다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현재 9개국에 자율주행 라이더다. 소프트웨어를 수출하고 있다. 이 회사는 중소벤처기업부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공동 개최한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 결선(5팀)에도 지난 9월 최종 진출한 바 있다.

이한빈 서울로보틱스 대표는 “글로벌 기업들이 국내 스타트업의 기술력을 알아보기 시작했다”며 “(우리의) 기술력을 인정한 벨로다인과 손잡고 퀄컴 스마트시티 애플리케이션 고도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로보틱스는 2017년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머신러닝 방식으로 동작하는 라이더 기반 소프트웨어를 만든다. 창업 후 KB인베스트먼트, 산업은행, 퓨처플레이, 액세스벤처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BMW서울로보틱스 공동개발

독일 BMW는 국내 자율주행 스타트업인 서울로보틱스와 손잡고 향후 3년간 ‘자율주행 라이더’다. 인지 시스템’을 개발한다. 개발에 성공하면 BMW 생산공장에 적용되는 등 쏘울로보틱스는 수 십억원의 해외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서울 엘타워에서 ‘글로벌 연대와 기술협력 선포식’을 열고 글로벌 협력 연구개발(R&D) 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국내 소재부품 장비(소재·부품·장비) 기업이 글로벌 공급망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산업부는 이 사업에 2021년부터 향후 3년간 1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올해 모델로 추진한 사업에는 서울로보틱스-BMW그룹, LMS와 벨기에 IMEC 등 총 7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서울로보틱스 기업소개

서울로보틱스는 2017년 설립된 라이더다.센서를 기반으로 AI(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공급하는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이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춰 사물과의 거리 및 다양한 물성을 감지하고 이를 3D 영상으로 모델링할 수 있는 기술을 의미한다.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최근에는 휴대폰에도 라이다 센서가 투입되는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되고 있다.

서울로보틱스 투자유치현황

서울로보틱스 장외주식, 서울로보틱스주식, 서울로보틱스 주가에 대해 궁금하신 점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